QT

QT

9/1(화) 내가 주어 살게 할 땅에 들어가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터내셔널갈보리교회 작성일20-08-28 18:15 조회108회 댓글2건

첨부파일

본문

f084da64b885101a4f79a0e2d88631b3_1598655521_6907.png
f084da64b885101a4f79a0e2d88631b3_1598655522_9351.png
 

댓글목록

sharon님의 댓글

sharon 작성일

묵상, 나를 위해 제물이 되어주신 하나님. 민 15:3

여호와께 화제나 번제나 서원을 갚는 제사나 낙헌제나 정한 절기제에 소나 양을 여호와께 향기롭게 드릴 때에

OBSERVATION

Summary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에 들어가서 행해야할 지침 중 가장 먼저 제사에 관한 가르침을 주신다
Who is God
• 하나님은 인간을 제사를 통하여 만나신다.
• 하나님은 인간을 만나주시기 위하여 제물이 되어 주셨다
• 예수님은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께 드려지는 화제, 소제, 전제, 번제, 화목제등이 되어주셨다.

APPLICATION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통하여 출애굽 2세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서 무엇보다 올바른 예배를 드릴 것에 대하여 백성들에게 가르치셨다.  하나님께서는 백성들이  화제, 번제, 서원제, 낙헌제 ( 화목제),  절기제사등을 드릴 때에 소제, 전제를 겸하여 드릴 것을 가르치신다. 여기서 언급하신  모든 제물, 제사, 소제, 전제등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한다. 백성이 제사를 드리는 것은 제물과 자신을 동일시하며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인데, 우리가 드리는 모든 예배는 우리 자신을 예수님과 연합하여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얼마나 인간을 만나기 원하셨는지 제물이 되시기로 하고 인간의 몸으로 세상에 오셔서 죄인이 되어 십자가에 처형되셨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 위에서 오늘 성경이 말씀하는 모든 제사를 드리셨다.  십자가는 주님 사랑의 결정적 표현이다. 현대 선교의 모델인 모라비안 교회, 그 교회가 20년간 파송한 선교사의 수가 종교 개혁 이후 200년간 개신교가 파송한 선교사의 수보다 많았다고 알려진 모라비안 교회의 리더였던 진센돌프 (Zinjendorf) 백작은 자신이 새롭게 거듭나던 순간을 이렇게 회상한다. 그가 어느날 화랑을 방문하여 “ 이 사람을 보라” 라는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을 묘사하는 성화를 보게 된다. 그리고 그 성화의 아래 쪽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새겨져 있었다. “ 내가 너를 위해 이 모든 것을 하였건만 네가 나를 위해 행한 것은 무엇이냐?” 그 질문을 대하는 순간 그의 마음은 무엇에 얻어맞은 듯 찡해오며 주님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할 수 없다는 사실을 그 순간 깨닫게 된다. 그리고 그 순간 그리스도의 사랑이 그의 생을 온전히 사로잡아 버렸노라고 고백했다. 그 성화를 보면서 그는 불현듯 이렇게 외친다.  “ 나는 주님 한 분만을 사랑하는 뜨거운 열정을 갖고 있습니다. ” 그리고 그 열정은 모라비안 교도들에게 전염되어 그렇게 놀라운 선교의 열매를 맺을 수 있었던 것이다, 그 교회는 24/7 기도를 처음 시작한 교회이기도 하다.

하나님은 가나안에 도착하여 가장 먼저 제사를 행하기 원하셨다.  이 말씀 자체가 인간을 너무도 사랑하사 제사를 통하여 만나주시기 원하는 하나님의 마음을 나타내준다. 이제 예수님 통하여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주님이 우리에게  가장 원하시는 것은  주님께 나아가 주님의 얼굴을 뵈며 주님과 연합하는 것이다.  나는 얼마나 주님을 사랑하는가?

Sin to avoid 주님의 임재를 더욱 갈망하고 더욱 주님을 사랑하지 못하는 것을 회개한다
Promise to hold 예수님은 우리를 위한 가장 완전한 제물이 되셨다
Action to take place 인간을 사랑하사 스스로 제물이 되어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더욱 깊이 깨닫고 주님을 더욱 사랑하자

하나님 아버지, 날마다 더욱 사랑하기 원합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기쁨으로 이 세상을 이기기 원합니다. 주님을 향한 사랑이 날마다 신선해지기 원합니다.  나를 위하여 제물이 되시기까지 나를 만나기 원하시는 하나님,  쉬지 않고 교통하며 주의 임재가운데 살아가기 원합니다.  온 맘다해 사랑합니다.아멘.

JnLe님의 댓글

JnLe 작성일

___________
Num 15:1-10
God’s Mighty Power and Love

SCRIPTURE

“When you enter the land where you are to live, which I am giving you, then make an offering by fire to the LORD, a burnt offering or a sacrifice to fulfill a special vow, or as a freewill offering or in your appointed times, to make a soothing aroma to the LORD, from the herd or from the flock.” (Num 15:2b-3)

OBSERVATION

Summary
- God gives a command about what to bring as offerings onto Him when Israel enters the land He had promised to give them.

Who is God?
- He demands and “deserves” proper sacrifice from His people, ordaining it to capture and renew our relationship with Him.
- He has given Jesus as the perfect atoning sacrifice for us.
- He is able to do far more abundantly beyond all that we ask or think.
- He is faithful that He doesn’t forget His promise and He keeps His promise.

APPLICATION

God gives the sons of Israel a command over what to bring as sacrifices to Him upon entering the promised land, a promise that has now been set back by a generation due to the rebellion of the first generation. What is poignantly implied in this “command” is, thus, that God’s promise stands and that what they didn’t believe and thus spurned, God now promises to give to their children.

God doesn’t try to argue with His people but states that His promise stands and will do so no matter what, almost in a matter-of-fact fashion, which must have made this revelation feel and sound all the more cutting.

But that’s not only Israel but also exactly how we are so often: we become so easily dull and doubtful over His promise or His holiness over the matters of the whole world. Each time, however, God doesn’t seem interested in arguing with us BUT the Scriptures testify He is the same yesterday, today and forever. And eventually our testimonies shall align with the Testimony of God.

The grapes that the spies picked up may have struck them as one-off and not-so-significant byproduct of their trip. A poor analogy might be when I traveled to South Africa for the first time outside Korea—after Japan—around twenty years ago, I was fascinated with all the exotic cheese their grocery shop stands generously kept and sold, so I bought small pieces and kept them inside a drawer in my hotel room only to ruin the smell of the whole room. However, the cheese back then didn’t mean much to me but only some nice souvenir which I couldn’t even bring back home—not least because of its pungent smell. Perhaps, the grapes were nothing more than that to these spies except for Caleb and Joshua.

But in today’s passage, God’s command elaborates offering “wine” as part of the sacrifice. And, this command also implies that God is also promising them not only the harvest of grapes but also the possession of vineyards and the production of wine as quintessential part of their life in the promised land. Surely, grapes were not just some refreshments or nice but random memories to be cherished but they were tokens of God’s mighty power, faithfulness and love for them.

Now, purely in the setting and context of the Hebrew Scriptures, this may have ended up a tragic ending for the first generation that would fail to enter the promised land and thus fail to offer sacrifices to God with “the fruit of the fulfilled promise.” However, WE DO HAVE JESUS, the fulfillment of the promise. Whether you are the old or the young, the promises of God are yes and amen in HIM. Hence, the testimony of the Scripture that He is able to do far more abundantly beyond all that we ask or think is NOW and HERE. And it is for both young and old.

Grapes were not just to dull their pain or numb you to the pain of the wilderness. They were small but divine tokens of God’s faithfulness and love and power. And in Jesus all His promises are ours and mine. He is able to do far more abundantly beyond all that we ask or think, according to the power that works within us.

- Sin to avoid: doubts over His faithfulness
- Promise to hold: He is able far more abundantly than all we can ask or even think.
- Action to take: Trust Him and give Him thanks. 

PRAYER

Father, You are the Promise Keeper. Help me always trust You and rejoice in You. Help me when my faith is weak and help me remember and know that the taste of grace is not just to numb the pain but is a surest reminder of Your everlasting faithfulness, love and power. In Jesus Christ’s Name, I pray. Ame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